전통문화의 현장을 둘러보면서 선비들의 삶을 체험해 보는 공간!!
설립배경 Home > 서원이야기 > 설립배경

서원의 설립배경

  • 서원은 조선시대 사림의 사상적 본거지이자 활동기반으로서 사림의 운명공동체로 강학(講學)과 선현(先賢)의 제향(祭享) 두 기능을 담당했다.

    서원은 강학과 제향의 기능을 가진 점에서는 관학(官學)과 차이가 없었지만 제향의 대상이 공자와 그의 제자인 성현(聖賢)이 아닌 우리나라 선현(先賢)이라는 점과 중앙정부가 아닌 사림이 그 설립주체라는 점에서 차이를 가지고 있다 . 지방의 향교, 중앙의 사부학당, 성균관으로 이루어진 관학이 중심이었던 조선초기의 교육제도는 중기를 지나면서 세조의 왕위 찬탈반대로 인한 집현전 폐지와 연산군에 의한 성균관의 황폐화 등으로 국가지원의 부족에 부딪치고 결국 관학은 점차 교육기능을 상실하게 되었다.

    이처럼 관학이 학교로서의 교육기능을 상실하게 되면서 학덕을 겸비한 유학자들은 개인적으로 서재(書齋), 정사(精舍) 등의 사학(私學)을 설립하여 학문을 보급하고 학문을 계승하였다.

    중종반정 후 중종은 혼란을 수습하고 새로운 정치를 표방하면서 성균관을 중수하는 등 관학을 중심으로 한 교학진흥책을 추진하였지만 기대만큼 효과를 얻지 못하였다. 이에 조광조를 중심으로 한 신진 사림세력은 의리명분을 바탕으로 한 민심수습과 내적 인격도야를 추구하는 위기지학(爲己之學)의 학문풍토를 추구하며 도학(道學)정치에 기초한 교학진흥책을 제시하였다. 그 교학진흥책 중 하나가 바로 문묘종사(文廟從祀)운동이었다.
    이는 사림계의 학문적 우위성과 정치입장을 강화해주는 측면과 함께 향촌민의 교화라는 명분을 가지는 것으로서 서원 발생의 토대를 제공하였다. 이후 선조 때에 이르러 사림파가 정치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서원은 본격적인 발전을 이루게 되었다.
    이와 같이 서원은 도학을 이상으로 삼던 사대부 사림세력들의 정신세계가 반영된 조선시대 유교사회의 대표적 산물이다.

    조선 성리학의 문화유산인 서원은 선비들이 학문을 연마하고 선현에게 제향을 올리는 곳으로 향촌사회를 이끌어가는 정신적 지주 역할과 아울러 후에 지방사림세력의 구심점이 되었으며 나아가 중앙 정치세력의 견제 기반으로서의 기능을 갖게 되었다. 조선중기 교육적 기능면에서 쇠퇴의 기미를 보이던 관학에 대응하여 새로운 교육활동의 중심지로 부상했던 서원은 과거시험과 법령의 규제에 얽매인 관학과는 달리 학문의 자율성이 존중되어 출세주의나 공리주의(功利主義)가 아닌 호연지기(浩然之氣)를 길렀던 민족교육의 산실이자 유교적 인재 배출의 요람이었다.